알림마당
협의회 소식
교회 소식
공동체 소식
보도자료
발표문
사제 컨퍼런스
프로젝트/이벤트
포토 갤러리
참여합시다
e-뉴스레터
 
알림마당 >교회 소식
문한림 신부, 아르헨티나 산마르틴 교구 보좌주교로 임명

프란치스코 교황께서 2014년 2월 6일(목),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대교구 소속 문한림 유베날 신부(59세, 사진)를 아르헨티나 산마르틴 교구 보좌주교와 수투누르카 명의주교로 임명하셨다고 교황청이 바티칸 통신(VIS)을 통해 발표했다. 산마르틴 교구는 부에노스아이레스 관구에 속해 있으며, 총인구 76만 1천 명 중 가톨릭 신자는 52만 5천 명, 교구 사제 79명, 수도자 179명, 본당 102개를 두고 있다.

문 주교는 1955년 경기도 수원에서 태어나 서울 성신중,고등학교(소신학교)를 졸업한 뒤, 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에서 수학하던 중 1976년 아르헨티나로 이민,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 '원죄 없이 잉태되신 성모' 신학교를 졸업하고 1984년 10월 12일 사제품을 받았다.

산카예타노 본당 보좌신부로 사목을 시작한 문 주교는 부에노스아이레스 한인 천주교회에서 한국어가 서툰 한인 2세들의 교리교육과 미사, 고해성사를 담당했다. 로마 교황청립 그레고리오 대학교에서 영성신학을 전공했고, 부에노스아이레스 '사도들의 모후' 본당신부, '테오도로 알바레스' 병원 원목, '교회의 어머니 마리아' 본당신부 등을 역임했으며, 2003년부터 '성 고스마와 성 다미아노' 본당신부를 맡고 있었다. 또한 교구 사제 평생교육 과정 책임자, 아르헨티나 한인 천주교 공동체 지도신부를 맡고 있었다.

문 주교는 교구 사제로 왕성하게 활동함은 물론, 성가소비녀회의 아르헨티나 진출에 가교 역할을 하는 등 한국의 선교사, 사목자들이 라틴아메리카 교회에 봉사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2013년에는 회원 수 250여 명의 라틴아메리카 한국가톨릭선교사회(AMICAL: 아미칼) 회장으로 선출되기도 했다.

주교회의 해외선교.교포사목위원회 위원장 정신철 주교에 따르면, 문 주교는 '참으로 인품이 넉넉하신 분으로, 뒤에서 보이지 않게 선교사들에게 영적으로 힘이 되어주셨다'고 한다. 정 주교는 '교구 사제로서 충실히 사셨기 때문에, 부에노스아이레스 대교구장이셨던 교황님은 물론이고 문 주교님이 부임하실 산마르틴 교구의 교구장 주교님도 자격이 충분하다고 보시고 선발하셨을 것'이라면서, '전 세계적으로 봤을 때 미국 같은 나라에서도 교포 2세가 교구 신부로 활동하는 경우가 많은데, 문 주교의 임명은 피부색과 출신을 떠나 교회의 진정한 보편성을 보여주는 큰 표지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 주교는 해외 한인교포 사제로는 최초로, 해외에서 활동하는 한국인 사제로는 주 태국 교황대사 장인남 대주교에 이어 두 번째로 주교에 임명됐다. 조규만 서울대교구 보좌주교와 가톨릭대 신학부 입학 동기다. 문 주교는 임명 직후 정신철 주교와의 통화에서 '주교가 돼서도 아미칼 회장직을 더욱 열심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제공=라틴아메리카 한국가톨릭선교사회 박효원 선교사]

다운로드 소식지
다음글 △ 동남부 성령쇄신 봉사자협, 제5회 성령대회 가져
이전글 ▽ 교회, 선교사들 든든한 배경 돼줘야 - 정신철 주교
 
 
 
 
  알림마당
협의회 소식
교회 소식
공동체 소식
프로젝트/이벤트
  미래와 전망
협의회 사명 (Misson)
2014년도 활동목표
  협의회
소개
정관
연혁
역대임원
이사진
지역사제협의회

  매일미사
다운로드
구독신청 및 문의

  Quick Menu
공동체 찾아보기
참여합시다
사제협의회란?
Contact Us
 
 
 
Korean American Priests Association